2020-01-21 09:37

文 대통령 "다섯 분의 헌신, 우리 가슴에 단단히 새길 시간"

독도 소방구조헬기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

이윤기 기자

79452075_2723821071239449_6378179382640377856_o.jpg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대구 계명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거행된 소방항공대원들에 대한 합동 영결식에 고인의 넋을 기리고 가족들을 위로했다.(청와대 제공) ⓒ forest-news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를 이송 중 소방구조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들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10일 대구 계명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영결식에 참석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구하기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하신 다섯 분의 넋을 기리고 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고 김종필·서정용·이종후 소방항공대원에게 녹조근정훈장을, 고 배혁·박단비 대원에게는 옥조근정훈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사랑하는 아들이었고 딸이었고 아버지였고 남편이었고 누구보다 믿음직한 소방대원이었으며 친구였던 김종필, 서정용, 이종후, 배혁, 박단비 다섯 분의 이름을 우리 가슴에 단단히 새길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소방관 국가직화 전환 법률이 공포됐다고 언급한 뒤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소방헬기의 관리운영을 전국단위로 통합해 소방의 질을 높이며 소방관들의 안전도 더 굳게 다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영결식이 끝난 뒤 그동안 실종자 구조·수색활동에 헌신한 해경, 해군, 소방대원들을 찾아 악수를 나누고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