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日 아베 총리, '한국측 위안부 새방침' 절대 수용 못 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새 방침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1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한국 정부 입장에 대해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 간의 약속이다. 이것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며 "한국 정부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청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약속한 것을 모두 성의 있게 실행에 옮기고 있다"면서 "한국도 이를 이행하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일 위안부 합의에 명시된 '최종적ㆍ불가역적 해결'을 한일 양국이 확인했다며 한국 정부 측의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한국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새 방침을 발표한 이후 아베 총리가 직접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

연합뉴스


한편 지난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은 사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일본이 스스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진정한 사과를 하길 바란다"고 지적하며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해결에 이르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