曺 "아내 배려 차원에서 전화"...박지원 "개입은 아냐, 부적절"

이윤기 기자

'조국 청문회 2라운드' 압수수색 수사팀장 통화 논란


NHG_9171.jpg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조국 청문회 2라운드'를 방불케했던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과정중 수사팀장과 통화를 나눈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대안정치연대의 박지원 의원은 27일 "아무리 부인이 급하다고 하더라도 그 전화를 부인이 바꿔주니까 건강을 염려해서 잘 부탁한다라고 얘기한 것 자체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 장관이 수사팀장과 통화를 나눈 것에 대해 "아내에게는 매정한 남편이 될 수 있지만 일단 담당 검사와는 전화를 끊어버리고 차라리 딸에게나 또 다른 사람에게 전화를 해서 빨리 집에 가서 아내를 진정시킬 수 있는 그런 조치를 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답했다.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검찰이 자택을 압수 수색 시작할 무렵에 검사 팀장에게 장관이 전화 통화한 사실 있죠?"라고 묻자 조 장관은 "네, 있다"라고 답하며 "좀 차분히 해 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특히 그 답변 과정에서 조국 장관도 '부적절했다', 또 이낙연 총리도 '적절치 못했다'고 하는 걸 보면 모든 점이 적절하지 못한 그런 일을 했구나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반면 수사 개입 여지에 대해서는 "물론 저는 조 장관이 개입을 했다, 이렇게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