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검찰 통화 수사압력", 與 "검찰-한국당 내통한 것"

이윤기 기자

AT4I3258.jpg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밝혀진 '조국-검찰 수사팀장 통화' 논란과 관련해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수사팀장과 통화를 나눈 사실에 대해 "건국이래 최악의 가짜 법무부 장관"이라고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이 압수수색중인 검사에게 전화를 해 사실상 압력을 넣었다"며 "이에 당당히 대처한 검사를 보니 조국 수사는 이제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말했다.


또 "그 검사 검찰총장 깜"이라며 "이제 국민들 더 힘들게 하지 말고 조국씨는 그만 내려 오라"고 당부했다.


이날 황교안 당 대표도 조 장관이 수사팀장과 통화를 나눈 것에 대해 "수사 중인 검사에게 법무부 장관이라는 자가 전화를 해서 결과적으로 '살살하라'고 한 것"이라며 사실상 수사 압력을 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야당과 검찰의 내통사실을 입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회 대정부 질문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주 의원이 어떤 경로를 통해서 들었는지 굉장히 궁금하다"며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주장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검사 팀장과 통화한 사실을 조 장관에게 추궁해 이를 확인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