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가상화폐 실명제 30일부터 시행, 기존 가장계좌는 중지돼

실명이 확인된 사람들에게만 가상화폐 거래를 허용하는 가상화폐 실명제가 오는 30일부터 시행된다.


금융당국은 신한, 농협, 기업 등 6개 은행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시스템이 30일까지 구축될 예정으로, 이날부터 가상화폐 실명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pixabay


실명제가 시행되면 기존의 거래하던 가상계좌는 사용 중지되고, 본인 확인된 계좌와 거래업소의 동일은행 계좌 간 입출금만 허용된다. 따라서 거래업소의 거래은행에 계좌가 없는 거래자는 해당 은행에 새로 계좌를 만들어야 입출금이 가능해진다.


또한 외국인과 미성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으며, 기존에 차단되었던 신규투자는 실명확인을 거치면 허용된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은 신규 계좌는 은행이 자율적으로 판단할 문제라며 엄격한 실명확인을 거치면 가상화폐 신규거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를 사실상 투기로 인식하는 만큼 은행들이 가상계좌 신규 발급에 매우 까다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