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강경화 장관, '10억엔' 우리 예산으로 충당...위안부 합의 재협상 안해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의 처리 방향과 관련 입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강경화 장관은 지난 2015년 당시 박근혜 정부가 처리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부인할 수 없다"며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강경화 장관은 "위안부재단 치유기금에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을 사용하지 않겠으며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할 것"이라 말해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1

연합뉴스


이어 "일본이 스스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진정한 사과를 하길 바란다"고 지적하며, 지난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해결에 이르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진실과 원칙에 입각해 역사문제를 다뤄나가겠다"며 추가적인 후속 조치를 마련할 것을 약속하고 정부의 입장을 마무리 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