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240만 명 이자 1%p 금리 절감

Cap 2018-01-30 15-13-11-350

사진출처 : 뉴시스


개인신용평가 체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이에 따라 약 240만명이 평균 1%포인트 이자가 줄어드는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금융위원회에서 발표한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에 따르면 등급제는 1000점 만점 점수제로 바뀐다. 소수 등급에 지나치게 사람들이 몰려 피해를 보는 사람이 많아서다. 가령 신용점수가 664점인 학생 A씨는 7등급(660~664점)으로 대부분 신용기관에서 대출이 어렵다. 점수제로 바꾸면 바로 위 등급인 6등급 수준으로 간주해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위에 따르면 점수제 도입으로 총 240만명의 연 1%포인트의 금리 절감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은행, 상호금융, 보험, 캐피탈, 카드, 저축은행, 대부업 등 대출을 빌린 '업권'을 중심으로 매겨지던 신용평가가 각 대출의 '금리'를 중심으로 매겨진다.


제2금융권을 이용하더라도 금리 차이가 큰데, 현재는 캐피탈·카드사에서 빌리면 평균 0.88등급, 저축은행에서 빌리면 1.61등급이 하락한다.


금리 중심의 신용평가로 중금리 대출자 41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하고, 이중 21만명은 등급 자체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또 중도금 대출이나 유가증권 담보대출 등 업권별 신용위험에 차이가 없는 경우 은행권 수준으로 평가해 최대 47만명의 신용점수가 오르고, 13만6000명은 등급이 오른다. 


결론적으로 88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하고 34만명의 신용등급도 오르는 효과가 나온다.

 

사회 초년생이나 은퇴자 등 '금융 이력 부족자'에 대해서는 비(非) 금융정보를 신용평가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현재 신용정보사(CB)에 등록된 4515만명 중 1107만명이 금융 이력 부족자다. 평가 정보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대부분 4∼6등급이다. 


세금, 사회보험료, 통신요금 납부 실적에 더해 민간보험료 납부 실적이나 체크카드 실적, 온라인 쇼핑몰 거래 실적까지 고려해 이들의 신용도를 최대한 공정하게 평가하겠다고 금융위는 밝혔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