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서초동 촛불집회...민경욱 "199만 재택시위"

이윤기 기자

손혜원 "부러우면 지는 것...감동의 크기에는 지장없어"


AT4I3419.jpg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검찰개혁'을 요구하며 서초동 촛불집회에 200만 인파가 몰린 것을 두고 여야간 각기 다른 해석으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자한당은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참석 인원을 온 힘을 다해 5만으로 줄이면 뭐 좋은게 있어서 저러나요"라며 "우리 측은 200만이던 100만이던 감동의 크기에는 지장없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동에 잠 못이뤄" vs 민경욱 "안중근이 사람 많아 위대했나?", 이준석 "뻥튀기"라는 기사 링크를 게시하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을 겨냥해 "이럴 때 두 분께 크게 도움될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경구를 소개한다"며 "부러우면 지는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민경욱 의원은 200만 인파에 대해 보도한 언론 기자들을 '기레기'라 폄하하며 "199만명 재택 시위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한 명 살리려고 집권세력이 거리에 사람들을 모아 법치주의를 무너뜨리라고 충동질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결국 사술로 대학 들어간 좋은 집안 학생 하나 구하자는 것 아닌가"라며 "(서초동)검찰청 앞에서 관제 데모의 끝판왕을 봤다. 진정한 국민의 분노가 뭔지는 10월 3일에 보여주마"라고 전했다.


자신에 대해 지적한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도 "위선, 허위, 뻥튀기 병이 도졌다"며 "부러우면 지는 거라고? 더럽다, 더러워. 하나도 부럽진 않고"라고 맞받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