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검찰 "헌정사의 오점", 박근혜 전 대통령 징역 30년 구형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이자 권력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185억 원을 구형했다.


 연합뉴스


27일 서울중앙지접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결심공판에서 이와 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직무권한을 남용해 국정을 농단하고 헌법 가치를 훼손했고 권위주의 정부에서 자행된 정경유착을 그대로 답습했다"며 "헌정사의 오점"라고 중형을 구형한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현재까지도 재판을 거부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이 날 재판에 출두하지 않았으며 국선 변호인들만 출석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직권남용 및 뇌물수수 등 18개 혐의로 기소됐으며, 이 중 13개 혐의는 최순실과 겹친다. 또한 검찰은 박 전 대통령과 공범 관계인 최순실에게 징역 25년을 구형했고, 재판부는 지역 20년을 선고한 바가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