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창녕군 ‘옛 영산고 부지 매각’ 활용방안 협약

김기호 기자

1-3 협약식.JPG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10일 창녕군수 집무실에서 업무협약을 가졌다.(경남교육청 제공)ⓒ forest-news



경남교육청은 10일 창녕군수 집무실에서 옛 영산고 부지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도교육청이 관리하고 있는 옛 영산고 부지는 2008년 영산고와 영산여고가 통폐합된 후 영산여고로 영산고(공학)가 이설하면서 남은 유휴부지로 2009년 창녕군에서 매입 의사를 밝힌 적이 있으나 화왕산 화재 발생 등으로 철회된 바 있다.


이번 협약에서 경남교육청은 해당 부지를 창녕군에 매각하고 창녕군은 해당 부지를 공공용으로 활용하는 사업계획을 수립 추진하기로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옛 영산고 부지가 지역 발전을 위해 공공용 용도로 활용되는 것은 참 잘된 일”이라며 “앞으로 생태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도 창녕군과 긴밀한 업무 협력을 이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