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 학생 수 대비 '교권침해 발생률' 낮아

이윤기 기자

AT4I4048.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경남지역 '학생 수'는 전국 3위인데 비해 '학생 수 대비 교권침해 발생률'은 전국 7위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23일 경남교육청이 교육부로 제출한 '최근 5년간 교권침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1학기까지 5년간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폭행, 폭언·욕설, 성희롱 등 교권침해를 당한 교사가 1133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의 연도별 교권침해 현황을 살펴보면 14년에 모두 299건이 발생했고 2015년 272건, 2016년 170건, 2017년 134건, 2018년 258건이 발생했다. 


교권침해 건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들다가 지난해에 증가한 원인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의 적극적인 교권침해 예방교육 및 홍보·캠페인으로 교원들이 교권침해를 '숨기기' 보다는 적극적인 권리의식을 가지고 '드러내어 해결을 모색'한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올해 3월 25일 교원치유지원센터인 '경남행복교권드림센터'를 개관, 지난 약 6개월간 모두 345명이 심리상담과 법률상담을 받고 있다. 


특히 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장학관(사), 변호사, 상담사 등이 통합적으로 학교현장에 찾아가서 지원하는 '교권보호 신속지원팀'은 모두 17회 운영됐다. 


'교권보호 신속지원팀'은 학생·학부모에 의한 폭행, 협박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교원을 대상으로 법률상담, 심리상담, 행정 지원 상담 등을 함께 통합적으로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