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도, 대구 수정란과 자어 방류로 어자원 조성

류재열 기자

대구위판사진.jpg

대구 위판장(경남도 제공)ⓒ forest-news



경상남도는 올해 1월 한 달 동안 도내 5개 시·군(창원·통영·거제·고성·남해)에서 겨울철 진객이라 불리는 대구의 자원조성을 위해 인공수정란 31억 알과 자어 1950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냉수 어종인 대구는 산란기를 맞아 지난달부터 진해만으로 돌아오고 있으며 최근 진해만에서 하루 평균 2000여마리가 어획되고 있어 침체된 지역 수산업이 활력을 되찾고 어업인에게 중요한 소득원이 되고 있다. 


대구는 한때 지나친 남획과 서식 환경의 변화로 1마리 값이 쌀 한 가마니를 호가하는 등 '바다의 귀족'으로 불리기도 했으나 경남도의 꾸준한 방류사업으로 어획량이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최근에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22만 마리가 잡혀 동절기 한철 평균 48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그동안 도에서는 대구 자원회복을 위해 1981년부터 2019년까지 대구 수정란 857억 알을 방류, 2009년부터는 도 수산자원연구소 등에서 직접 자어를 생산해 부화자어 2억1500만 마리를 방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