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도, 통영항 등 7개 지방관리무역항 198억원 투입

류재열 기자

Cy1oMLC0tI4M7MoNTHDsjw5vaI0KTc_OyO1OE8vqyAdAA.jpg

통영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경남도 제공)ⓒ forest-news



경상남도가 올해 통영항 등 도내 7개 지방관리무역항 34개 사업장에 198억원을 투입해 상반기 신속집행으로 건설경기 부양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기여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정부의 올해 상반기 지방재정 집행 목표인 58.5%에 발맞추기 위해 34개 사업장 중 76.4%에 해당하는 26건의 사업을 1분기 내 발주할 계획이며 목표 달성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강력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장을 살펴보면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조성 40억원 △동호만 유류부두 및 물양장 확대공사 25억원 △진해 속천항 방파제 연장공사 24억원 △장승포항 개발사업 17억원 △통영여객선터미널 리모델링 10억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53억원 등이 있다.


특히 건축 된지 30여년이 지난 통영항 여객선터미널 리모델링은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총사업비 54억의 예산을 투입해 내·외부 마감, 지붕 정비, LED등 교체 및 자동화재탐지 설비·설치 등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여객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항만시설 유지보수로 53억원의 예산을 25개소에 투입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서 재해·재난을 예방, 항만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시설물 안전성을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