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도 3년 연속 전국 어촌체험휴양마을 평가 '대상'

류재열 기자

M3MJC-7zKzStMq8ssS4NLswNy8lM9U8qbTE2FgvqyAdAA.jpg

'어촌뉴딜 300사업'(경남도 제공)ⓒ forest-news



경상남도가 해양수산부 주관 '2019년 우수 어촌체험휴양마을 선정 평가'에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2017년 남해 유포마을, 2018년 남해 문항마을에 이어 올해는 '남해 이어마을'이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마을임을 인정받아 장관 표창과 인센티브 8000만원을 수상하게 됐다.


우수 어촌체험휴양마을 평가는 어촌체험휴양마을의 경쟁력 강화와 우수사례 전국 확산하기 위해 어촌체험휴양마을 운영 전반에 대해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평가, 3차 발표평가를 거쳐 매년 우수성이 인정된 최종 5개 마을 선정해 대상, 최우수상 등을 시상한다.


'남해 이어마을'은 남녀노소 쉽게 즐길 수 있는 바지락캐기, 쏙잡기 등 갯벌체험과 통발체험, 석방렴고기잡이체험 등 어촌체험프로그램 외에 동물 먹이주기 체험, 시금치 캐기 체험을 연계해 운영하고 있으며, 우천 시에는 미니도서관, 전통놀이체험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남해 이어마을'은 운영체계의 적정성, 서비스 및 시설의 적합성, 체험프로그램의 적정성·다양성, 주민참여도, 운영 성과 등 어촌체험휴양마을 운영 전반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