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 공공보건의료 강화에 4년간 1251억원 투자

류재열 기자

191111복지보건국브리핑(2).jpg

윤인국 복지보건국장이 11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시행할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forest-news



경상남도가 11일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료 강화 대책'과 연계한 후속대책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시행할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경남도는 의료 사각지대 해소, 응급의료체계 개선, 서민층 의료지원 강화, 저출생시대 대비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지원 확대로 도내 넓게 분포돼 있는 취약지 의료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지역실정에 맞는 공공보건의료 강화 대책을 마련,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1251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보건복지부의 '지역의료 강화 대책'에 경남은 거창권, 통영권, 진주권 3곳이 공공병원 신축 대상지에 선정됐다. 


도내 중진료권은 창원권, 진주권, 통영권, 김해권, 거창권 5개로 설정되고 진료권별로 지역책임의료기관 1개소를 지정하게 된다. 


진료권별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 창원권, 김해권은 역량있는 공공병원인 마산의료원, 양산부산대병원을 지정하고, 거창권, 통영권은 적십자병원을 이전 신축해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진주권은 공공의료 확충에 있어서 방법, 규모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통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7월 도지사, 보건의료노조·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운동본부 관계자와 면담과정에서 결정됐고 도에서는 공론화 과정에 신축성 있게 대응하기 위해 진주권이 보건복지부의 신축 대상지에 포함될 수 있도록 꾸준히 협의해왔다.


공론화 과정은 서부경남의 공공의료체계 강화가 목표이며 어떻게 공공의료를 확충할 것인가가 핵심이 될 것이다. 보건복지부의 지역의료 강화 대책이 발표된 만큼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공론화 절차를 진행, 내년 상반기에는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경남도는 응급의료 시설 확충과 체계를 구축하는데 전체 391억원을 투자해 응급의료의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기존 국비사업인 응급의료기관 운영비 지원과 함께 지역실정에 맞도록 도 자체사업으로 2023년까지 4년간 103억원을 추가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