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난임부부 시술비' 소득 무관 확대 지원

류재열 기자

44세 이하 난임 여성 가구, 1회당 50만원


NHG_8468.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경상남도는 이달부터 난임부부 시술비를 도 자체적으로 확대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김경수 도지사는 올해 5월 저출생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아이 낳기를 희망하는 난임부부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을 소득 기준과 무관하게 확대 시행할 것을 소관부서에 지시한 바 있다.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난임부부에게 시술비 중 본인부담금 또는 비급여 일부를 지원하는 보건복지부 국고보조사업으로 2006년부터 국비와 지방비를 도내 난임부부에게 지원해 왔다. 


당초 난임 인구의 증가에 따라 정부 지원사업도 대상 및 지원액 등이 지속적으로 확대돼 왔으나 지원 대상이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로 제한돼 있어 소득기준을 초과하는 가구는 정부 지원 없이 시술비를 전액 자부담해 왔다. 


이에 경남도는 거듭되는 난임 시술로 인한 고통에, 고비용 시술비로 인한 경제적인 부담까지 가중돼 자녀를 갖고 싶어도 출산을 포기하는 사례가 생긴다는데 아픔을 같이 하고 이달부터 소득기준을 폐지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지원 대상은 기준중위소득 180%를 초과하는 도내 만 44세 이하 난임 여성 가구로, 1회당 50만원 범위에서 체외수정 최대 7회(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 인공수정 최대 3회까지 지원한다.


지원을 받으려는 기준중위소득 180% 초과 난임부부는 관할 시군 보건소에 신청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