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 노동권익보호 시책 확대 시행..."노동이 존중받는 도정 실현"

류재열 기자

191223경상남도노동정책자문위원회(1).jpg

23일 지역 노동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경상남도 노동정책 자문회의'를 가졌다.(경남도 제공)ⓒ forest-news



경상남도가 23일 지역 노동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경상남도 노동정책 자문회의'를 개최해 올해 노동정책과의 사업성과를 돌아보고 2020년 사업계획에 대한 자문과 토론을 이어갔다.


노동정책과는 올 한 해 동안'경상남도 권익보호 등에 관한 조례' 및 '산업재해 예방 및 노동안전 보건 지원 조례' 등 노동자 권리보호를 위한 근거 규정을 마련했고 적정한 생활을 보장하기 위한 생활임금을 공공부문에 우선 도입했다.


한편 내년 1월 1일부터 경남도 소속기관, 출자·출연기관 노동자 576명은 시간당 1만원의 생활임금을 적용받게 되며 차별받고 열악한 노동 환경에 있는 노동자의 권리를 증진하기 위한 경남의 내년도 시책도 눈여겨볼만하다.


내년에는 경남에 맞는 현장밀착형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취약계층과 최근 급변한 노동형태에 대한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실시, '경상남도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근로관련 분쟁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노동권리 홍보 및 교육 활동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도민 누구나 노동교육과 상담을 받을 수 있고 영세사업자에 대한 노무관리 컨설팅을 실시하는 '찾아가는 도민노무사제'를 도입한다.


창원, 진주, 양산 등 권역별로 도민노무사 20~30여명을 위촉해 노동자 노동권익 침해 상담, 영세사업장 노동자를 위한 인사노무 컨설팅, 도 및 관련기관 노동교육 및 노무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노동정책과는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노동인권 교육, 비정규직 근로자 지원센터의 내실 있는 운영, 중소기업 근로자 자녀 장학금 지급 등을 통해 취약노동자 권리보호에 힘쓰고, 경상남도 산업재해예방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경남형 산업안전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