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12일 지정여부 최종 결정

강석민 기자

NHG_3053_HDR.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경남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계획(안)이 지난달 31일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규제특례등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이날 심의회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급 정부위원과 전문가, 언론인 등의 국민 배심원이 참여한 가운데 경남, 광주, 울산 등 8개 지역의 특구계획을 심의했다. 


심의를 통과한 특구계획은 이달 12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될 예정이다.


경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무인선박 특구계획은 기존 조선산업에 정보문화기술(ICT)을 접목한 신기술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현행 선박법령의 규제를 해소하고 조선산업의 스마트화를 위한 마중물 프로젝트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경남 무인선박 특구계획에는 LIG넥스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화시스템, 수상에스티주식회사뿐만 아니라 지역 강소기업인 범한산업, 국내 무인선박 제도화를 지원할 한국선급, 지역 무인선박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기업을 지원할 경남테크노파크 및 지역 내 조선기자재․정보통신(IT)전문기업 등을 포함해 27개의 기업과 기관이 참여한다.


오는 12일 규제특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과하면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특구로 지정해 내년 1월부터 2년간(연장 2년 가능) 본격적인 무인선박 용도별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경남도는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와 연계해 이달 중순 경 무인선박 기술개발, 신산업육성, 제도지원을 목적으로, 해양경찰청을 포함한 한국선급 등 특구사업자와 업무협약(MOU)을 준비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