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 수소산업육성 스피드업...범한산업 "수소연료전지 분야 세계 일류기업으로 도약"

류재열 기자

경제부지사_기업방문(1).jpg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가 2일 수소연료전지 생산업체인 범한산업을 방문해 정영식 범한산업 대표와 현장을 둘어보고 있다.(창원시 제공)ⓒ forest-news



“선박용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상용화 확대 등을 통해 조선 기자재업체들이 제조업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경남도가 수소산업을 스피드업 하겠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가 수소연료전지 생산업체인 범한산업을 방문해 “잠수용 수소연료전지 분야뿐만 아니라 건설·가정용 수소연료전지분야로 확대해 경남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에 선도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경제부시장은 지난 2일 선박용 초고압 공기압축기, 수소연료전지 생산업체인 범한산업을 방문해 정영식 범한산업 대표와 현장을 둘어봤다.


범한산업은 1990년 설립돼 해상용과 육상용 초고압 공기압축기 생산을 시작으로 함정용·건설기계용 수소연료전지, 도시가스형 수소연료전지 모듈을 자체 제작에 성공하여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유망 기업이다.


특히 범한산업의 잠수함용 수소연료전지는 전 세계적으로 독일 지멘스에 이어 두 번째로 개발됐으며 ‘도산 안창호함’에 수소연료전지 4대를 탑재 하는 등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잠수함용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2019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돼 신성장 산업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정 대표는 “범한산업은 잠수함용 연료전지모듈 제조를 주력으로 선박·무인잠수정용 연료전지 개발과 가정·건물·발전용 연료전지 개발로 확대해 수소연료전지 분야의 세계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