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 제주해역 해난사고 수습에 전력...여권·비자 발급 지원

류재열 기자

dm01CDTpDKtMCs5PaMwxSwvtSDdMqU0N8nUIE8vqyAdAA.jpg

20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국무총리 주재 어선화재사고 관계부처‐지자체 상황점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경남도 제공) ⓒ forest-news



경상남도는 대성호 화재사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대성호․창진호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재난안전대책본부의 확대는 지난 19일 대성호 화재사고에 이어 25일 창진호 전복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신속한 수습과 피해자 가족 지원, 연속성 있는 사고수습 업무를 추진하기 위해서 시행됐으며 현재 창진호 피해자 가족은 대성호 실종자 가족과 동일한 지원을 받고 있다.


앞서 경남도에서는 지난 19일 대성호 화재사고에 따른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현장 대응을 위해 제주도와 통영시에 직원 5명을 파견했다. 


특히 실종자 가족 심리 안정을 위해 통영시와 연계, 재난심리 회복 상담실을 설치와 통영시청에 피해자 가족대기실을 준비해 구조활동 브리핑과 교통 및 숙식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베트남 선원 가족의 지원을 위해서는 경남도 다문화센터를 통해 통역 4명과 경남이주센터지원인력 9명을 배치해 가족별 1대1 대응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또 베트남 현지 가족의 신속한 입국을 위해 경남 호치민사무소에서 관계기관과 협의해 입국에 필요한 여권과 비자 발급을 지원, 27일 9명의 베트남 가족이 입국할 수 있었다.


이 뿐만 아니라 제주도에 머물고 있는 가족들에게는 숙식과 교통편의 등을 제공하고 현지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재해구호기금 5400만원을 통영시에 긴급 지원하는 등 실종자 가족의 지원에 주력하고 있으며 필요시 추가지원을 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경남도에서는 조속한 구조와 수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