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환경오염물질 배출 위반 사업장 무더기 적발

이윤기 기자

고발 65건·과태료 104건...202개소 엄중 처벌


방지시설훼손.jpg

(왼쪽부터)방지시설 훼손 사업장과 공기 희석 위반 사업장.(경남도 제공)2019.8.12© 포레스트



경상남도는 상반기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2400개소에 대해 통합 지도·점검을 실시, 202건의 위반 사업장을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경남도는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합동점검을 시작으로 환경오염물질 통합지도·점검 규정에 따른 대기 및 수질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정기·수시 점검을 올해 6월까지 시행했으며 도·시군 합동점검도 병행했다.


대기·수질 배출사업장 신고 이행여부,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적정운영 여부, 자가측정 실시여부 등에 대한 점검을 중점적으로 실시,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대기 및 폐수 오염도 검사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이번 점검으로 적발된 202개 사업장 중 위반 행위가 중대한 65개소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하는 한편 그 외 위반사항에는 조업정지, 개선명령·과태료 부과 등 관련법에 따라 적법 조치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허가시설 운영 37건, 무단방류 7건, 비정상 가동 10건, 대기방지시설 훼손방치·부식마모 17건, 배출허용기준 초과 40건 및 변경신고 미이행 30건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