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경남, 2020년부터 중학생 교복구입비 지원

류재열 기자

Cwl1yIlu6Lc1Ci1LD8xz8wsp7DSLC2xzMzAtFQvqyAdAA.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경상남도가 내년부터 도내 주소를 둔 중학교 신입생과 1학년 전입생을 대상으로 교복구입비 30만원씩을 지원한다.


지난 13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에서 교복구입비 지원 예산이 포함된 2020년도 본예산이 통과됨에 따라 도내 18개 시군에 주소를 둔 중학생 3만5000여명은 무상교복의 혜택을 받게 된다.


신입생은 입학일 기준, 전입생은 전학일 기준 도내 주민등록이 되어 있어야 하며 전입생에 대한 지원은 도내 소재 중학교에 전입하는 1학년 학생으로 동일 시·군내 전입을 제외한 최초 전입 1회에 한한다.


특히 보편적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비인가 대안교육기관과 다른 시·도 소재 중학교 입학생 및 외국인등록 학생도 도내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경우에는 지원 대상에 포함해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노력했다. 이는 광역지자체로는 경기도에 이어 2번째다.


지역 내 학교 학생은 학교를 통해 신청하고 그 외는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개별 신청하면 시·군 업무 담당자가 지원 대상 검토 및 중복 지원 여부 등을 확인한 후 신청계좌로 30만원을 입금한다.


한편 '교복구입비 지원 사업'은 민선7기 김경수 도지사 공약으로 무상교육을 통해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