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미래 인구맵 설계'로 선제적 미래 대비

류재열 기자

191007경남미래인구맵설계용역최종보고회(2).jpg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7일 오후 도정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경상남도 미래 인구맵 설계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forest-news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앞으로 모든 정책은 인구통계에 기반해 설계하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7일 오후 도정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경상남도 미래 인구맵 설계용역 최종보고회'에서 "각 부서 모든 정책에 인구통계가 기초가 돼야하며 향후 인구추계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행하라"고 밝혔다.


'미래 인구맵 설계'는 저출생․고령화 심화 등 인구변동에 따른 경남의 미래 위험 예측과 전략적 대응방향 설정을 위해 추진됐다.


경남도는 지난 5월부터 국내 인구분야 최고 전문가 서울대 조영태 교수를 책임 연구원으로 하는 서울대학교 연구팀과 경남연구원이 협업해 △경남의 인구진단 △인구추계 모니터링을 위한 예측모형 설계 △시나리오별 인구변화 예측 △생활권역 설정 등 연구용역 전반에 대한 용역을 수행 중이다.


이날 진행된 최종보고회는 김 지사를 비롯해 인구․일자리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구용역 추진사항 발표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조영태 교수는 보고를 통해 2017년 340만명에서 2100년 65만명으로 급격히 감소하는 경남의 인구구조 변화상과 이동통신 데이터, 통계청 인구이동 자료를 이용한 도민들의 생활권역별 인구이동 유형, 그리고 경남도의 주요 정책 추진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등을 설명했다.


경남도는 이날 최종보고회 제안내용을 담아 올 10월까지 용역을 마무리하고, 용역 결과를 토대로 경남 지역 실정에 맞는 경남형 인구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