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붙잡힌 '인천 여고생 집단폭행'가해자 4명

0l49toc4r93p1z4u78hx

사진 : 연합뉴스


인천에서 고3 여학생을 감금, 집단폭행하고 성매매까지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해자 4명이 8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체포됐다.


8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공동폭행·공동감금 등의 혐의로 스무 살 A씨 등 20대 2명과 10대 청소년 2명을 모두 검거했다고 밝혔다.


부산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A씨 등 4명은 지난 8일 오후 5시 30분에 경기도 오산휴게소에서 4명이 모두 함께 있는 모습을 본 고속도로순찰대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을 인천으로 압송해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870d3f32f0d791a66e06

사진 : 피해자 여고생


앞서 A씨를 포함한 남성 2명과 여성 2명은 지난 3일 밤에서 다음날 새벽까지 인천 남동구에 인근 빌라에서 여고생 B(18)양을 감금하고 집단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있으며, 그뿐만 아니라 성매매를 강요하기까지 한 사실이 드러났다.


현재 B양은 의사로부터 전치 3주에 허리뼈에 금이 갔다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B양을 폭행한 가해자 4명은 각각 둘씩 연인 사이로 확인됐으며, 지난해 12월에도 B양을 집단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