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골목상권 위협한다는 이유로 '다이소' 규제에 나선 文정부

1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다이소가 골목상권 위협 논란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규제한다는 전망이다.


지난 6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정부가 다이소를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 대상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는 문구 소매점 피해 실태를 조사한 결과 다이소가 이들 매출 하락에 직간접적인 영향이 있다고 판단한 것에서 나온 판단이다.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이 동반성장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다이소 적합업종 권고 대상 지정 추진 경과'에 따르면, 다이소 인근 210개 문구점이 매출 하락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800px-다이소_종각점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매출 하락 요인으로 경쟁 판매 채널별 영향력을 분석한 결과 다이소가 41.6%, 대형마트가 22.6%, 대형 문구점이 19%를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6년 다이소 매출액 1조 5,626억원 중 사무용품을 비롯한 문구류의 매출은 756억원이며, 이 중 적합업종 18개 학용 문구의 매출액은 120억원에 달했다.


동반위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7차례 다이소와 간담회를 갖고 중소기업 적합업종 자율 참여 방안 등을 협의했다.


오는 14일까지 양측은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며, 만약 동반위 전체회의에서 관련 안건이 통과될 시 다이소 매장 내 문구류 판매가 제한된다.


3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방안에 다이소 역시 가만히 있지 않고 상생 방안을 강구해 발표했다.


다이소는 7일 골목상점에서 높은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담배, 주류, 종량제 봉투, 유제품 등은 앞으로도 취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다이소는 신규 매장 출점 시 전통시장과 상권영향력 등을 고려해 자발적으로 출점을 제한하거나 꼭 출점을 해야 할 경우에는 전통시장과 상생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다이소 관계자는 "다이소의 450여 개 가맹점도 소상공인들이어서 가맹점주의 의사에 반하는 문구류나 식품 취급 제한을 강제하기는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가맹점주와 주변 상권이 서로 윈윈하는 방안을 계속 찾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