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곽도원이 말한 “곡성” 촬영 중 실제 귀신 나타난 썰



배우 곽도원이 영화 곡성 촬영 중 귀신을 본 경험을 전했다.


이날 곽도원은 “곡성 촬영장에서 진짜 귀신을 봤냐”는 MC들의 질문에 “무속인분들이 촬영장에 항상 있었다. 제사를 지내면서 영화를 촬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는 경기도에 있는 한 세트장에서 촬영을 했다. 효진이가 몸이 막 비틀어지는 장면을 찍었다”고 전했다.

곽도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서 “촬영이 시작되고 다들 조용히 있는데, 갑자기 그림자가 생기더니 계속 움직이더라”며 “가만히 보니 촬영장 저 구석에 조명기 하나가 계속 혼자서 흔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 스틸 기사가 조명을 확인해보기 위해 조명 위로 올라갔다며, “(기사도) 무서워서 카메라만 조명기 쪽으로 내밀고 사진을 다다다다 찍었다. 근데 거기에서 사람 형체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때 스튜디오 모니터에는 당시 찍었던 사진이 공개됐고, 사진을 본 출연진들은 놀라 비명을 질렀다. 사진 속에는 어지럽게 전선이 엉켜있는 조명 타워 한쪽 구석에 서 있는 남자 형상이 담겨 있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