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상헌 의원 "국민체력인증사업 운영방안 개선해야"

이윤기 기자

최근 3년 간 외부출장 비율 매년 증가...출장 전담반 배치 必


arYNMW8MNfAuMC00iQx2azcwsjENKvAqMA0p1IvqyAdAA.jpg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울산 북구)포레스트 DB ⓒ forest-news


  

국민의 체력과 건강 증진에 목적을 두고 전국 체력인증센터에서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체력인증사업'(국민체력100)의 외부출장 비율이 센터 전체 평균 매년 60%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일부 센터에서는 한 달 중 90% 이상이 외부 출장으로 이뤄져 내방객의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이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민체력100 예약 현황'에 따르면 2017년 전국 센터 평균 외부 출장률은 65%, 2018년은 66%, 2019년은 72%로 매년 증가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 의원은 11일 "'국민체력100'은 고령화 시대에 국민들이 건강한 100세의 삶을 향유 할 수 있도록 체력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인 만큼 누구나 편리하게 체력측정 및 맞춤형 운동처방을 받을 수 있어야 하지만 잦은 외부출장으로 내방객들이 불편함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부분 센터의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여서 주말에만 이용이 가능한 대다수 직장인의 경우 이용이 더욱 어렵다"고 주장했다.


현재 센터별 근무인원은 2019년 기준 평균 약 3.9명이며 외부 출장 시 평균 약 3.8명이 동행한다. 즉 외부 출장 시 센터의 문은 닫힐 수밖에 없다. 


'국민체력100'의 정부안 예산액은 2020년 약 180억원으로 올해 정부안 예산보다 80억원 증가했다. 국민체력인증센터 또한 2012년도 4개소에서 2019년 6월 50개소로 확대 운영 중이다. 


이 의원은 "국민의 건강을 위한 '국민체력100'사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출장을 줄이기보다 출장 전담반을 신설해 각 지역에 둬야한다"며 "2020년 예산이 늘어난 만큼 더욱 국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