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경남 함양 이전

강석민 기자

재래가축·천연기념물 등 생축, DNA 등 안전 보존 


가축유전자원센터종합연구동.jpg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경남도 제공)ⓒ forest-news



경상남도는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가 전북 남원에서 함양군 서상면으로 이전 완료하고 1일부터 새로운 청사에서 업무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는 가축질병 발생에 대비한 국가 주요 축종 및 유전자원의 안전한 분산 보존을 위해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성이 적고 구제역 등이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인 함양군 서상면 덕유월성로 일원으로 2013년 1월 이전대상지가 확정, 2017년 3월에 착공돼 지난달 30일에 이전을 완료했다.


가축유전자원센터는 농촌진흥청 예산으로 1124억 원이 투입됐으며 청사 규모는 종합연구동을 포함한 54개동 2만7020㎡의 연구·가축시설을 갖추고 약 45헥타르의 초지와 사료포가 조성돼 있다. 


또 종합연구동은 지하 1층, 지상 3층에 실험실, 연구구실, 강당 등을 갖추고 5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특히 가축유전자원 생축 보존을 위한 사육시설에는 밀폐형 차량 소독시설과 대인 소독시설인 샤워와 건식사우나 시설을 각 축사에 설치해 차단방역을 강화해 국가 주요 종축과 가축유전자원의 안전한 보전에 빈틈이 없도록 했다.


가축유전자원센터는 재래가축, 천연기념물 등 국가 중요 가축유전자원의 안전한 보존과 관리뿐만 아니라 가축생명자원의 가치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유전자원 특성평가 고도화 기술을 개발하고 유전적 다양성과 안정성 확보를 위한 연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