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국민통합연대 홍준표 "무기력한 야당만 믿고 따르기에는 답답"

이윤기 기자

NHG_2778.jp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직도 탄핵의 덫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허우적 대면서 서로 손가락질만 하고 있다"며 보수 대통합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정권의 독선과 아집이 나라를 뒤흔들고 있는데도 민심은 아직도 우리에게 오지 않고 있다"며 "무기력한 야당만 믿고 따르기에는 너무 답답하고 앞날이 보이지 않아 창립한 것이 국민통합연대"라고 밝혔다.


국민통합연대는 친이명박, 비박근혜계 보수인사들이 주축이 된 시민단체로 이재오 상임고문이 창립준비위원장을 맡고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김진홍 목사·최병국 전 의원·권영빈 전 중앙일보 사장·이문열 작가 등 5명이 공동대표로 있다.


홍 전 대표는 국민통합연대에 대해 "흩어져 있던 한국을 이끌어 오던 분들이 모두 모여 하나가 된 힘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기 위해 나는 한알의 밀알이 되고 분열이 아닌 통합으로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 이 모임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 승리와 좌파정권 종식에 중심세력으로 우리는 다시 뭉칠 것을 다짐한다"며 "70년 대한민국의 번영을 가져다 준 중도 보수 통합세력으로 우리는 거듭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에서는 전광훈 목사가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이 망한다는 하나님의 성령을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