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국회 예결위 찾은 허성무 "국비 182억원 지원 요청"

김기호 기자

국회 예결위 찾은 허성무 "국비 182억원 지원 요청"


허성무 창원시장, 2020년 국비확보 끝까지 간다 (신동근 국회의원 면담).jpg

허성무 창원시장이 31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면담을 가졌다.(창원시 제공) ⓒ forest-news




허성무 창원시장은 3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을 차례로 만나 내년도 주요사업에 대한 국비지원과 현안사업에 대해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방문에서 요청한 국비확보 주요사업은 △명동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65억원 △중소형 특수선박지원센터 구축사업 30억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화 지원 35억원 △거점형 육아종합 지원센터 건립 10억원 △주남생태탐방로 조성 6억2000만원 △중리처리분구 용담하수관거 정비 20억원 △오산 태봉 농어촌마을 하수도정비 4억6000만원 △구산 욱곡 면단위 하수처리장 설치 10억1000만원 △생물다양성관리 계약사업 1억원 등 모두 9건으로 181억9000만원이다. 


창원시의 주요 역점사업인 '국산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산업 육성' 지원과 '문신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정부 공동 개최, 창원특례시 관련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법안통과도 건의했다.


시는 연초 2019년 7229억원(추계) 대비 10%가 증가한 7951억원을 2020년 국비확보 목표로 정하고 국비확보 대책보고회를 시작으로 실국소별 대책보고회, 창원형 생활SOC사업 발굴을 추진했다. 


또 실국소별 중앙부처, 기획재정부, 국회 등 관계기관을 수시로 방문해 다양한 국비확보 활동을 펼쳤다. 이러한 시의 노력으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역대 최대 규모인 8313억원이 반영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 전 공무원의 총력 대응으로 국비확보에 성과가 있었다"며 "당초 정부예산안에 요청한 사업 중 부처별 예산한도 등의 사유로 일부 감액 반영된 사업이 있어 추가로 확보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