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그만두는 알바에게 배상금 400만원 갑질한 '남양유업' 대리점

본사 갑질 논란을 빚었던 남양유업이 또 다시 남양유업 대리점에서 아르바이트생에게 갑질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우유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던 대학생 A(23)씨가 일을 그만두려고 하자 남양유업 대리점에서 후임자를 찾아오지 않으면 배상금 400만원을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1

연합뉴스


매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우유를 배달했던 A씨의 월급은 32만원. 다행히 수원 인근 기업의 인턴에 합격하여 더이상 우유 배달을 하지 않아도 됐지만, 남양유업 대리점에서 계약서를 이유로 들어 큰 액수의 배상금을 요구했다.


계약서 상에는 '배달원이 하루 이상 배달을 하지 못했을 때, 인계치 않았을 때 대리점에 배달 한 가구당 5만원씩 배상한다'고 명시돼 있었다. 당시 A씨가 배달하던 가구는 80여곳으로 이를 환산하면 400만원을 배상금으로 지불해야 했다.


2

남양유업


결국 A씨는 어렵사리 후임자를 구한 뒤 아르바이트를 마무리할 수 있었지만 불공정한 계약으로 받은 정신적 피해는 전혀 보상받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남양유업 관계자는 본사는 대리점과 계약을 맺을 뿐 대리점의 자율권 보장을 위해 대리점과 배달원의 계약 내용을 확인할 수 없다며 차후 대리점협의회를 통해 개선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하였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