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속수당 겨우 500원 인상” VS “10년차 5천원 인상 효과”

이윤기 기자

학교 비정규직 17일 총파업 예고...경남교육청 “처우개선 노력하겠다”


AT4I7030.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민주노총경남지역본부 비정규직철폐공동투쟁위원회와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오는 17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이들 단체는 10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 당국은 7월 총파업 이후 재개된 2019년 임금 집단교섭에서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한 어떤 협상안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공정임금제 실현 약속 이행을 지키지 않으면 오는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최저임금도 안 되는 기본급 인상 요구를 무시하고 교통비와 각종 수당을 기본급에 산입하려는 꼼수를 고집하고 있다”며 “정규직과 임금 격차 줄이기를 위한 근속수당 요구에 근속 1년당 겨우 500원 인상안을 제시하고 별도 보수 체계를 적용받는 강사 직군과 특수운영 직군에는 사실상 임금동결안을 내밀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경남교육청은 “2018년 임금협약에서 맞춤형복지비를 공무원 기준으로 적용하고 교원대체직종을 포함해 기존의 처우개선직종이 아닌 직종에 대해서도 처우개선수당을 지급하는 등의 노력을 해왔다”며 “향후에도 전국 시도교육청과 균형을 맞춰 지속적으로 처우개선에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시도교육청이 성실교섭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도 “현재 노조가 요구하는 형태로 (교육청 과장단 참석)집중교섭에 임하고 있다”며 “교섭이 타결되지 않고 다시 원점에서 개별교섭 진행시 시간 촉박 등으로 노사 양측에게 매우 큰 부담이 될 것이므로 양측이 최대한 노력해 합의점에 이르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도교육청은 근속수당을 겨우 500원 인상해 노조를 우롱한다는 이들의 주장에 대해 “500원이라는 기준단가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근속 10년차의 일반적인 교육공무직원의 경우 이는 5000원이 인상되는 효과”라며 “최근 몇 년간 근속수당이 지속적으로 인상돼 왔다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의 총파업 예고와 관련해 급식 부문 대책으로 △단축수업 등 학사일정 조정 여부 결정 △파업 불참자 및 교직원, 자원봉사자 등으로 조리 가능 시 간편식 제공 △조리 불가 시 대체급식 및 가정도시락 지참 등을 검토하고 있다.


또 돌봄, 특수교육보조, 기숙사 운영 등 관련해서는 파업 불참자, 교직원 등 내부인력 투입으로 정상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