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기내 무료 서비스 이용시, 승무원에게 요청해도 제공하지 않는 것 5가지

항공편을 통해 기내 무료 서비스 이용 시, 승무원을 통해 간식이나 음료를 무료로 제공 받거나 담요 및 신문도 요청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승무원이 승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는 다양하고 친절합니다.


그러나 서비스라고 해서 아무 서비스나 다 받을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어려운 일이 아닌 것 같아도 의외로 제공받을 수 없는 서비스들이 있습니다. 기내 이용 전, 어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없는지 함께 미리 체크해 보시죠.



기내 무료 서비스 이용시,

승무원에게 요청해도

제공하지 않는 것 5가지







1. 볼펜 빌리기



국제 항공편은 국내 항공편과 다르게 입국 전, 입국 카드와 세관 신고서를 비행기에서 작성해야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사실을 잘 기억하지 못합니다. 때문에 출국장에서 연필이나 볼펜을 챙기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종종 승무원에게 볼펜을 빌릴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항공사에서는 기내에서 연필이나 볼펜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재고조차 없기 때문에 빌려주고 싶어도 빌려줄 수 없습니다. 따라서 주변 승객에게 양해를 구한 뒤 빌려야만 합니다.






2. 좌석 자리 바꾸기




보통 항공권을 예매할 때 동승자와 붙여서 좌석을 예매합니다. 그러나 상황에 따라 좌석을 따로 예매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 중에서 기내에 탑승 후 승무원에게 좌석 자리를 바꾸어 달라고 요청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승무원에게 자리를 옮겨달라고 부탁해도 바꿀 수 없습니다. 승무원에게 승객 간의 자리를 바꾸는 권한이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조금은 불편하더라도 비행 시간 동안만 동승자와 따로 앉아 가야 합니다.






3. 약 처방 받기



흔히 겪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기내에서 급작스럽게 머리나 배가 아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때 승무원에게 아스피린 등의 약을 요청해도 받을 수 없습니다. 항공 규정상 승무원을 약을 처방할 수 없기 때문에 제공도 불가능합니다.


다만, 기내에 전문의가 동승하고 있다면 전문의의 판단에 따라 약을 처방 및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때문에 평소 두통이나 복통을 자주 겪는다면 탑승 전 상비약을 구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에스코트 받기



의전을 위한 에스코트가 아닌 도움이 필요한 에스코트가 있을 수 있습니다. 거동이 불편한 승객은 이러한 에스코트가 반드시 필요로 합니다. 그러나 기내의 승무원을 통해서 에스코트를 발 수 없습니다.


이는 모든 승객이 비행기에서 내려야만 승무원이 내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승무원에게 에스코트를 요청하지 말고 공항으로부터 도움을 줄 수 있는 스태프나 휠체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요청해야 합니다.






5. 팁 제공하기



승객이 승무원에게 팁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는 승무원으로부터 제공받는 서비스는 아니지만, 승무원이 하지 못하도록 항공사 규정으로 정해져 있는 내용입니다.


항공사마다 규정이 다르기 때문에 정확하게 정의하기 어렵지만, 보통의 경우 승객이 승무원에게 현금의 팁을 제공하게 되면 정중하게 거절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다만, 첫 번째와 두 번째 권유까지는 거절하고 세 번째에도 권유할 경우 받을 수 있고, 현금이 아닌 가벼운 선물은 크게 규정이 없다고 합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