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록 녹취록 공방' 민경욱 "유시민 날선 공격에 KBS 움찔"

이윤기 기자

igl1yQpoygpKTetLMUgvygluSi5vNA4PdEsL0svqyAdAA.jpg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정의로운 KBS 법조기자들을 취재현장에서 배제시키면 양승동 사장이 날아간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증권사 직원 김경록의 녹취록 공개에 대해 "KBS가 유시민과 싸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KBS 측이 김씨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지 않고 검찰에 넘겼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를 토대로 KBS와 검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민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의 모든 언론들이여. 팩트와 건전한 상식에 근거해서 무소의 뿔처럼 정의롭게 직진하라"며 "핍박을 받을 때도 찬사를 받을 때도 그대들은 무관의 제왕으로 당당하게 세상을 지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팽 당한 KBS가 유시민과 싸우고 있다"며 "권력의 뒤만 봐주던 언론의 끝이 얼마나 비참해지는지 온 세상에 알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