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김연우, 복면가왕 음원 소송으로 '미스틱'에게 승소

a2d0016f08852019528048280e15d5fbf87ce1f6d17811646049caf436a8a726713458fb057fbc990f2442ac6c96ce275e81357732f4198b48d658cde908dd1f90acfc9ee0fa24d9a803f0c5d7f65a86

사진 : 복면가왕


김연우가 전 소속사인 미스틱엔터테인먼트(미스틱)로부터 '복면가왕' 음원 정산금 약 1억원을 돌려받는다는 소식이다.


5일 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12부(강화석 부장판사)는 김연우의 현 소속사 디오뮤직이 미스틱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판결에 따르면 미스틱은 '복면가왕' 정산금 1억 3,159만원을 디오뮤직 측에 지급해야 한다고 전했다.

15c9b213efbace51ae3f6f4c42cb3ef1606ae3a10a17ebf8391bc68855c1e841f884ffba316dc00712928c274a2be51779662dc2b65771d5c54f07aa74438f332f4fe420bf901c9b4452cef7399c5772

사진 : 복면가왕


김연우는 지난 2015년 5월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해 무려 10주간 가왕 자리를 지켰다.


당시 김연우는 미스틱과 전속계약을 하고 있었고, 이후 디오뮤직으로 소속을 옮겼다.


미스틱은 당시 김연우와 미스틱이 제작한 음반·음원 등 콘텐츠로 발생한 순수익은 회사와 가수가 6:4으로 나눠 갖고, 가창 등 김연우의 연예활동에 따른 총매출은 회사와 가수가 3:7으로 분배한다는 내용의 계약서를 작성했다.


디오뮤직은 이 같은 계약에 근거해 '복면가왕' 음원으로 얻은 이익의 70%를 김연우가 가져가야 한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11813_19197_2551

사진 :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미스틱은 복면가왕 음원의 경우 MBC와 미스틱이 공동제작한 것임으로 김연우는 수익의 40%만 가져갈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복면가왕 음원은 미스틱이 아니라 MBC가 제작한 음원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디오뮤직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대중에게 미스틱 대표는 윤종신으로 알려져 있지만 미스틱은 3개 회사가 합쳐져 있고, 조영철 프로듀서가 대표 이사를 맡고 있다.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도심속에서 택시기사 과속 때문에 뒤에 타고 있던 여대생 2명 사망
도심속에서 택시기사 과속 때문에 뒤에 타고 있던 여대생 2명 사망

계속 읽기... 로딩중...

점점 사라지고 있는 맥도날드, 20년은 운영해온 강남점도 폐점
점점 사라지고 있는 맥도날드, 20년은 운영해온 강남점도 폐점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