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김해 스마트물류단지 조성...신규 고용창출 기대

강석민 기자

'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계획' 최종 승인


경남김해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위치도.jpg

경남 김해 '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 위치도.(경남도 제공) ⓒ forest-news



경상남도가 '김해 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계획’을 최종 승인하고 5일 고시했다.


'김해 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계획'은 지유앤주식회사가 김해시 상동면 대감리(산164-1번지) 일원 9만7745㎡에 대해 신청한 물류단지계획으로, 경남도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치고 각종 영향평가 완료하는 등 행정절차를 이행했다.


김해 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는 상동IC와 연접하고 교통여건이 우수한 물류단지 개발을 통해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조성된다.


물류단지는 물류단지시설용지 7만4362㎡(76.0%)와 지원시설용지 2204㎡(2.3%), 공공시설용지 2만1179㎡(21.7%)로 구성되며 4902㎡(5.0%)의 공원은 물류단지 근무자와 지역 주민들에게 휴식공간으로 제공함으로써 근로자와 주민들의 복지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승인일로부터 2021년까지 420억원을 투입해 단지조성 등 기반시설 공사를 완료하고 약 1000억원의 건축비와 자동화 등 최첨단 물류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한 물류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물류단지 조성 및 운영 시에 국세 및 지방세수 증대효과가 기대되고 신규 고용창출과 유입인구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경남권역 지역 경제 활성화와 도시경쟁력 확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 상동스마트일반물류단지'는 경남권역 및 김해시에 대표적인 물류시설로 지역 간 물류채널구축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신규 고용창출은 물론, 관련 사업인 포장, 광고, 기자재 등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