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4가지로 압축한 부동산 연말정산 꿀팁



Cap 2018-01-15 17-16-05-026


‘13월의 월급’ 연말정산 시즌이 돌아오면서 부동산 관련 공제혜택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주택자금공제의 경우 공제혜택 중에서도 한도가 높은 편이라 미리 준비해두면 쏠쏠한 월급봉투를 챙길 수 있을 것이다.

놓쳐서는 안될 부동산 연말정산 항목을 살펴보도록 하자.




1. 주택마련저축 납입액 40% 공제

주택마련저축 상품은 연소득 7000만원 이하의 무주택 세대주라면 주택청약종합저축 입금액(연 240만원 한도)의 4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매달 2만~50만원까지 납부할 수 있지만 최대 월 20만원 이상은 소득공제가 되지 않으며 연중 1주택이라도 보유한 사실이 있다면 당해 연말정산시에는 납입액 공제를 받을 수 없다.



2. 전세자금대출, 최대 300만원까지 공제

전세자금 대출을 받았다면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상환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무주택 세대주(금융권이 아닌 개인으로부터 차입은 총 급여 5000만원 이하인 근로자 대상)의 전세자금대출은 이자와 원금 상환액의 40%, 최대 300만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다. 단 전용 85㎡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에만 해당된다. 


Cap 2018-01-15 17-17-33-383

3. 장기주택저당차입금이자상환액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받았다면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무주택 혹은 1세대 1주택 세대주만 가능하며 세대주가 공제를 안 받은 경우 세대원도 공제받을 수 있다.


주택 면적에 상관없이 기준시가 4억원 이하 주택을 취득하고 소유권이전등기 또는 보존등기일로부터 3개월 이내 본인명의로 주담대를 받아야 한다.


단 2013년 이전 대출자는 기준시가 3억원 이하,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이어야 한다.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는 대출만기 기간이 길면서 원금과 이자를 동시에 갚는 대출자에게 소득공제 혜택을 더 주는 구조다.


2015년 1월 1일 이후 대출자는 ‘상환기간이 15년 이상’, ‘고정금리 방식’으로 지급하고 원리금은 ‘비거치식 분할상환 방식’인 경우 최대 1800만원까지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상환기간이 10년 이상, 14년 이하이면서 고정금리 또는 비거치식 분할상환 조건일 경우 300만원만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Cap 2018-01-15 17-18-10-024

4. 월세액

무주택 세대주로 총 급여 7000만원 이하라면 750만원 한도로 월세액의 10~12%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 중 총 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종합소득금액 4000만원 초과자 제외)에 대해서는 12%의 공제율이 적용되며, 5500만원 초과~7000만원 이하 근로자는 10%가 적용된다. 총 급여액이 3500만원인 근로자가 월세로 60만원을 내는 경우 86만4000원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하면된다.


월세 세액공제는 본인이 받지 않은 경우 배우자, 세대원도 받을 수 있다. 공제 대상 주택은 전용 85㎡ 이하 규모이고 고시원 월세도 공제가 된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