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도로 위의 부비트랩, 속이 비어있는 과속카메라

highway-821487_960_720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흔히 볼 수 있는 속도제한카메라. 하지만 카메라가 작동하는 것도 있고 작동하지 않는 것도 많아서 운전자들에게는 큰 혼란을 주곤 한다. 그래서 카메라가 설치된 곳을 알아보니 전국적으로 이동식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구역이 900여 곳에 달하지만 대부분이 빈 부스였고, 실제로 장비가 들어있는 곳은 3분의 1 정도라고 한다. 더군다나 3분의 1 정도의 카메라도 고장이나 수리로 인해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는 곳이 많았다. 그렇다면 내비게이션에서도 표지판에도 경고하는 이동식 카메라는 도대체 왜 비어있는 곳이 많을까? 






camera-1944039_960_720

현제 국내 도로에서 7천 여대 정도의 카메라가 운영되고 있다. 그 카메라도 종류가 많다. 그중 이동식 단속카메라는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내비게이션에서 들리는 음성이나 경고판으로 인해 자주 마주치는 요소다. "전방 500m 앞에 시속 60km 이동식 과속 단속 구간입니다", 내비게이션 음성을 켜놓는다면 자주 듣게 되는 음성일 것이다.


cctv-2847442_960_720

이동식 단속카메라는 익숙한 구간을 주행할 때에는 어느 곳에 위치한지 알아서 대비하기가 쉽지만, 초행길이거나 자주 다니지 않는 구간에서는 정확한 위치를 알기 어렵다. 이 경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속도를 늦추게 되고 신경 써서 주행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 이동식 단속카메라는 빈 부스일 확률이 높다.



이에 대해 경찰 측은 "관리할 인력과 장비 부족, 그리고 예산 부족"을 이유로 꼽았다. 또한 "이런 부스만 있어도 속도를 줄이는 운전자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사고예방 효과가 있어 빈 부스를 그대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분에 있어서 반박하기 힘든 게 실제로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빈 부스인지 알면서도 속도를 줄이기 때문이다. 

d23

하지만 부정적인 측면도 많았다. 가장 논란이 됐던 것은 '캥거루 운전'의 위험성이다. 캥거루 운전이란 속도를 올리며 달리다 무인 과속단속카메라가 나오면 속도를 급히 줄이고 지나치면 다시 밟는 행위를 반복하는 운전습관이다. 그리고 생각보다 캥거루 운전자가 매우 많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러한 운전 습관이 몸에 밴다면 늘 사고의 위험을 안게 된다. 또한 야간이나 안개가 잔뜩 낀 날에는 갑자기 카메라가 튀어나왔을 때 속도를 줄이게 되면 후속 차량과 사고가 날 여지가 크다. 이런 부분에서는 참으로 위험한 사실이 아닐 수 없다.


4412

한 박스당 700만원이라는 거금이 들어가는 이 단속박스는 비싸다는 이유로 빈 부스 단속카메라가 처음 사용 되었다. 하지만 2005년도에 국내에서는 이런 가짜 카메라가 인권을 유린한고 국민을 기만한다는 이유로 철거되었었다. 이때 대부분의 가짜 카메라가 사라지는 듯 보였다. 그러던 중 과속단속을 하던 경찰관이 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게 된다. 한 박스당 700만 원이 넘는 단속카메라가 다시 부활하게 된 계기였다. 하지만 역시 만만치 않은 예산으로 인해 다시금 가짜 부스가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