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모티브? 마약 전과자 출소 직후 유인해 누명 씌운 경찰

669giku12u86s57f4f70

사진 : tvn'슬기로운 감빵생활'


많은 인기를 얻었던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장면과 같은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종영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으로 수감됐던 유한양(이규형)이 만기 출소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 장면에서 출소 후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승합차에 올라탄 한양은 차 안에서 지인이 건넨 마약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바로 투약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미리 알고 기다렸다는 듯이 경찰관들이 차 문을 열고 한양을 그 자리에서 긴급 체포했다.

cdag48d05jh1763f543y

사진 : tvn'슬기로운 감빵생활'


그런데 이 드라마처럼 경찰관이 출소하는 마약 전과자인 40대 남성을 유인해 검거한 사건이 실제로 일어났다.


하지만 드라마와 다른 점은 남성은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음에도 누명을 쓰고 수감 생활을 더 하게 됐다.


25일 의정부지검 형사 5부(이상진 부장검사)는 직권남용 혐의로 광주지방경찰청 소속 노모(45) 경위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마약수사대 팀장인 노 경위는 지난해 8월 8일 필로폰 거래 현장을 적발한 것처럼 꾸며 차에서 내리는 A(41)씨를 불법 체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1bc0266u65n2ml69xi12

사진 : tvn'슬기로운 감빵생활'


당시 A씨가 앉아있던 조수석 아래에서는 필로폰 42g이 발견됐으며 A씨는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러나 조사 결과 이는 노 경위가 A씨의 지인 한모(42) 씨와 미리 짜고 차 안에 필로폰을 숨겨놓은 뒤 누명을 씌운 것으로 밝혀졌다.


한씨는 주로 마약을 운반해왔으며 노 경위와는 수사 과정에서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씨는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해 체포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A씨만 경찰에 구속, 수감돼 4개월 넘게 재판을 받았다. 한씨는 법정에 나와 "A씨가 필로폰 얘기를 했다"는 위증을 하기도 했다.


w83pul30f5486crkh8y4

사진 : tvn'슬기로운 감빵생활'


그러다 검찰이 다른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노 경위가 실적 때문에 A씨에게 누명을 씌운 사실이 드러났다.


노 경위는 검찰에서 "당시 뭐가 씌었던 것 같다"며 "A씨를 검거한 뒤 거래선을 잡으려고 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검찰은 필로폰을 차에 미리 가져다 놓은 한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과 위증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A씨는 구속이 취소돼 지난달 13일 석방됐다.


A씨는 "마약 담당 경찰관이 마약 운반책과 짜고 누명을 씌웠다"며 "체포된 뒤 누구도 내 얘기를 들어주지 않아 억울하게 4개월 넘게 감옥 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