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문대통령 영화 '1987' 관람, 출연 배우들 모두 눈물이 멈추지 않아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배우 강동원 김윤석 등과 함께 영화 '1987' 관람을 위해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를 찾았다.


영화 '1987'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으로 시작해 6월 민주항쟁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그려낸 영화다. 이 영화에서 배우 강동원과 김윤석 등은 각각 이한열 열사 역과 박처장 역을 맡아 연기를 선보였다.


1

연합뉴스


영화를 관람하는 동안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김정숙 여사와 출연 배우들, 모든 관객석이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 결국 극장은 눈물로 가득 채웠다.


상영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출연 배우들이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인사를 나눠야 했지만, 눈물로 말문이 막힌 모습을 보였다. 감정이 북받친 강동원은 무대 내내 뒤로 돌아 참지 못하는 눈물을 연일 닦는 모습이었다.


2

연합뉴스


가장 먼저 말문을 연 문 대통령은 " 다들 영화 어떻게 보셨습니까? 많이 우셨지요?"라고 물었고, 이어 "슬픈 가운데에서도 재미도 있고 감동적이었으며 메시지도 아주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후 영화 속 주인공 또는 관련된 분들을 한명 한명 직접 호명하며 소개하기도 했다.


이내 감정을 추스린 강동원은 "이 영화를 준비하면서 '내가 지금 이렇게 잘 살고 있는 게 많은 빚을 지고 있구나' 라고 생각했다"며 "빚을 조금이라도 갚을 수 있다는 심정으로 참여했는데 아직도 마음이 많이 아프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3

연합뉴스


한편 관람에 앞서 문 대통령은 고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씨, 고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구 씨를 비롯해 장준환 감독 등과 함께 사전 환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