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기자 직접 지명해 질문받아...전례없는 방식"

콘텐츠 저장소 글 목록 등록 추가


1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신년 기자회견을 실시해 화제다.


1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운영에 대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약 200여 명의 국내·외 기자들이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롭게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2



우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위안부 협상 관련 질문에 대해 문 대통령은 "(협상에 대해) 만족할 수 있겠는가?"라며 "그렇다 해도 현실적으로 최선을 찾아내야 하고 그런 방안을 정부가 발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교훈으로 삼아 다시 그런 일이 없도록 국제사회와 노력할 때 할머니들도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난 정부에서 피해자를 배제한 가운데 문제 해결 도모한 것 자체가 잘못된 방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우리는 일본에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해 요구할 것이다. 재협상으로 요구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4




또 북핵문제에 대해 "당장 통일을 원하는 건 아니다. 임기 중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히 하는 게 우선이다"라며 "외교 및 국방의 궁극적 목표는 한반도에 전쟁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5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대통령이 직접 기자를 지명하여 질문을 받는 전례없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회견에 앞서 "대통령 지명방식이 처음이라 질문자 호명 과정에 혼선이 있을 수 있다. 대통령께서 손으로 지명하고 눈을 마지막으로 맞춘 기자분에게 질문권이 주어진다. 나도 눈 맞췄다며 일방적으로 일어나시면 곤란하다. 기자님들의 양심을 믿는다"고 말해 장내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지명받은 기자들은 "영광이다", "보라색 옷을 입고온 게 신의 한수였던 것 같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 강원지역 소재 매체 기자는 눈에 띄기 위해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인형을 들고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워싱턴포스트 안나 필드 도쿄 지국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 75분이나 썼다. 놀랍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질문할 매체와 질문 내용이 미리 정해져 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다소 비교되어 눈길을 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