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망자 33명으로 급증

1


26일 오전 밀양세종병원에서 일어난 화재로 오전 10시 30분 현재까지 총 33명이 사망하고 40여명이 다친 가운데, 사상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6일 오전 7시 30분께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현재까지 33명이 숨지고 4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특히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가 많아 사상자가 더욱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4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화재 진압과 함께 인명 구조 작업을 벌였고 불이난 지 1시간 40여분인 오전 9시 15분께 큰 불길은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시작됐으며, 이 병원 건물에만 약 100여명의 환자가 입원하고 있었다. 불이 난 병원 본동과 붙어 있는 요양병원 환자들은 전원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2


현장에서 탈출한 간호사들에 따르면 갑자기 응급실 뒤쪽에서 불이 나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화재 피해가 크다고 판단하고 국가위기관리센터를 가동해 대응에 나섰다. 경남도 한경호 권한대행도 전 소방력을 동원할 것을 지시하며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독려하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