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배우 오달수 '성폭력 논란'으로 영화관서 뒤집힌 '조선명탐정3' 입간판

abox5rn9229o99ytkqig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배우 오달수의 후배 배우 성폭력 논란이 이어지면서 그가 출연한 영화에 영향이 크게 미치고 있다.


현재 오달수가 출연한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은 크게 곤욕을 치르고 있다.


한때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손익분기점인 300만 관객에 이르지 못하고 실정이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조선명탐정3은 2만 566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1han4816xo74c04m6vq9

사진 :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이날까지 누적 관객 수는 242만 7,389명이다.


조선명탐정3의 관객 수는 지난 주말 3일 동안 14만 6천여 명의 관객을 동원했지만 오달수의 '성폭력 논란'이 크게 불거진 26일부터 관객 수가 2만 명대로 주저앉았다.


그리고 한 커뮤이티사이트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오달수의 영화 홍보 등신대(모델의 실제 크기로 인쇄한 사진을 이용한 광고판)가 보이지 않게 뒤로 돌려져 있는 모습이 찍혀있다.


현재 오달수에 대한 관객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는 것이다.


j85s3d4h03wm4hu3827q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오달수는 지난 26일 "저를 둘러싸고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런 행동은 하지 않았다"라고 성추행 논란에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연극배우가 27일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면서 여론이 급격하게 반전됐다.


연극배우 엄지영 씨는 이날 JTBC에 출연해 "2000년 초반 오달수에게 연기 조언을 구했다가 모텔로 끌려갔다"라며 "증거 없다고 발뺌하고, 사과하지 않고 미안한 마음 안 가진다 하더라도 지금 이걸 보고 있는 사람들이 알 것"이라고 지적했다.


6pscz36ywvvtsylvm64v

사진 : JTBC


해당 인터뷰가 나간 뒤 오달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자세한 상황을 파악 중이며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오달수는 28일 중으로 직접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지만 오후 3시 30분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