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벚꽃보다 10배 더 예쁘다는 겹벚꽃, 인스타에서 찾은 겹벚꽃 명소 BEST 5

봄 기운이 조금씩 올라오면, 움츠렸던 몸을 일으켜 벚꽃 구경을 갈 생각에 벌써부터 설렙니다. 벚꽃도 벚꽃이라고 다 똑같은 벚꽃이 아니라 종류에 따라 생김새가 달라 어딜 가느냐에 따라 다른 벚꽃들을 구경할 수 있는데요.


특히 요즘은 보기만해도 풍성하고 몽글몽글한 '겹벚꽃'을 더 많이 찾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겹벚꽃 명소가 어디 있는지 잘 모릅니다. 그러다 벚꽃보다 더 예쁜 겹벚꽃을 놓치기 쉽상인데요. 겹벚꽃 명소를 찾기 위해 인스타그램을 살펴보았습니다. 떤 곳이 명소인지 함께 확인하시죠.



벚꽃보다 10배 더 예쁘다는 겹벚꽃,
인스타에서 찾은 겹벚꽃 명소 BEST 5






부산광역시 '유엔공원'



명소 중에서도 가장 개화가 빠른 ‘부산 유엔공원’입니다. 유엔공원은 겹벚꽃도 유명하지만, 공원이기 때문에 산책하기에도 좋습니다. 겹벚꽃 아래를 연인과 함께 산책하는 것만큼 행복한 일은 없겠죠.



유엔공원은 부산 지하철 2호선을 타고 대연역에서 내리면 쉽게 갈 수 있습니다. 또한 부경대와 경성대가 가까이 있어 봄기운이 맴도는 캠퍼스 분위기도 함께 구경할 수 있죠.


그리고 부산바다를 구경할 수 있는 이기대와 신선대도 멀지 않아 1석 3조의 명소입니다.






경북 경주 '불국사'




4월 말쯤엔 경주에 겹벚꽃이 피는데요, 그 중에서도 불국사가 매우 유명합니다. 불국사 겹벚꽃은 정문입구에서 주로 피어 아름다운 벚꽃길을 만드는데요. 그만한 인생샷 장소도 없습니다.


특히 불국사는 유네스코가 지정 세계문화유산이기 때문에 겹벚꽃과 함께 의미 있는 방문이 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경주가 관광의 도시다보니 불국사 이외에도 볼거리가 많습니다. 보문호나 경주월드 등이 있는데요. 각 관광지마다 불국사 못지 않게 벚꽃이 피어 있어 봄 여행을 계획하기에 경주만한 곳도 없습니다.






전남 순천 '선암사'




TvN 프로그램 <알쓸신잡> 순천편에서도 나왔던 ‘선암사’도 겹벚꽃으로 유명한 명소입니다. 조계산 푸른 숲과 승선교로 계곡을 지나면 선암사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 활짝 만개한 겹벚꽃 사이로 선암사를 걷다 보면 여기가 무릉도원이라 느낄 것입니다.


또한 분홍빛 겹벚꽃 뿐만 아니라 흰겹벚꽃나무도 함께 만나볼 수 있어 서로 다른 인생샷을 건질 수 있습니다. 순천은 한복 대여도 유명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다만, 선암사가 있는 조계산은 순천 시내에서 조금 멀기 때문에 근처에 다른 관광지가 많이 없습니다. 그러나 선암사는 ‘꽃절’이라고 불릴만큼 사계절 꽃이 피고지는 절이기 때문에 꼭 겹벚꽃 때문이 아니더라도 언제든지 방문하기 좋은 명소입니다.






전북 전주 '완산공원'




전주 한옥마을과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완산공원 꽃동산에 겹벚꽃이 유명합니다. 뿐만 아니라 비슷한 시기에 개화하는 꽃 중에 철쭉이 함께 피는 명소입니다. 따라서 시기를 잘 맞춰서 간다면 겹벚꽃과 철쭉을 함께 만나 볼 수도 있습니다.


또 꽃구경 이후에 한옥마을을 방문하여 먹방여행까지 마치면 여행은 100%로 성공적일 겁니다.






충남 천안 '각원사'



명소 중 가장 개화시기가 늦은 천안 각원사도 겹벚꽃의 명소입니다. 5월 초까지도 겹벚꽃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죠. 특히 각원사는 겹벚꽃과 수양벚꽃을 함께 만날 수 있어 절의 가진 매력을 배로 만나볼 수 있는 곳입니다.


또한 커다란 좌불상이 각원사 어디에서든 눈에 띄어 벚꽃과 조화를 이룹니다.



각원사로 들어가기 전에, 천호지를 하나 만날 수 있는데요. 경부고속도로를 자주 지나다니시는 분들이라면 단국대 캠퍼스와 함께 펼쳐진 호수 보셨을 텐데, 바로 그 호수가 천호지입니다.


각원사 뿐만 아니라 천호지 앞에도 겹벚꽃이 피는데 잎이 떨어지는 풍경이 마치 한폭의 그림같다고 합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