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부동산 매도 시기에 따라 양도소득세 절세가 가능하다?


‘주식을 사는 것보다 파는 것이 중요하다’ 라는 말을 들어본적이 있는가? 이 말처럼 매도의 타이밍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부동산 역시 절세를 위해서는 매도 시기를 반드시 따져봐야 한다. 조금만 신경 쓰면 세금을 절약할 수 있는데 어떻게하면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현행 양도소득세는 1월부터 12월까지 연도 단위로 합산하여 최저 6%부터 최고 36%까지 5구간의 세율로 이익이 많을수록 높게 적용한다.


복수의 부동산을 매도할 때 부동산마다 차익이 남는 경우와 차익과 손실이 함께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첫 번째의 경우처럼, 다수의 부동산을 매도하여 모두 양도 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경우에는 같은 해에 팔지 않고 다른 해에 파는 게 낮은 세율을 적용받아 절세에 유리하다.


예를 들어, 주택을 팔아 3억 원의 이익을 내고 상가를 팔아 1억 원의 이익을 내는 경우라면 같은 해에 매도하게 되면 두 번째 상가 매도의 이익 1억 원에 대해서도 바로 높은 세율을 적용받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다른 해에 나눠서 파는 게 절세에 유리한데 어쩔 수 없이 같은 해에 매도해야 할 경우에는 잔금을 다음 년도로 미루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양도소득세는 소유권이전 등기일 또는 잔금청산일 기준이기 때문이다.


두 번째의 경우, 복수의 부동산 매도로 양도 차익과 손실이 함께 예상되는 때는 같은 해에 팔아서 손익을 상계하는 게 유리하다.

주택을 매도하여 2억 원의 이익과 상가를 매도하여 1억 원의 손실이 발생하면할 경우에는 같은 해 매도하여 손익을 상계하면 1억 원에 대한 세금만 내면 되므로 그만큼 절세할 수 있다. 또 분양권이나 회원권도 상계가 가능하다.


그리고 부동산과 주식은 상계가 불가능하고, 주식과 주식은 상계가 가능하나 국내주식과 해외주식은 상계 불가능하다고 한다.또한, 부부의 경우에는 이익과 손실의 상계가 불가능하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