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부산대병원 또 대리수술 논란…"환자 사망"

Cap 2018-01-05 10-53-49-068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7건의 대리수술 사실이 적발된 부산대학교 병원이 또 대리수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뇌출혈 증세로 부산대병원에 입원했던 환자 박모(70) 씨는 같은 해 10월 5일 상태가 악화돼 긴급 수술을 받았다. 박 씨는 수술 후 잠시 상태가 호전됐으나 이후 한 달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11월 6일 숨졌다.


그런데 이후 수술 동의서에 서명한 담당 의사가 아닌 다른 의사가 수술을 집도한 사실을 알고 경찰과 보건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수술기록과 경과기록 등에 실제 수술한 B 교수가 아닌 A 교수 이름을 적은 전공의 C(28)씨를 비롯한 3명과 간호사 D(25)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의하면 추석 연휴 기간 A 교수가 병원에 없자 같은 신경외과 B 교수가 대신 수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Cap 2018-01-05 10-53-07-100


또한 "의료진의 과실이나 집도의 변경 사실을 숨기려 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의사가 바뀌었다는 것을 알리지 않은 것 자체가 의료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현행 의료법상 수술 등에 참여한 주된 의사가 변경된 경우에는 변경 사유와 내용을 환자에게 서면으로 알려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