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부·울·경 메가시티 비전위 "800만이 함께 살길 찾겠다"

'부·울·경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상임위원장에 김영춘

이윤기 기자

6SsPNHAONsgPb2yMsOsojwjzTgpLzc1t9CipEIvqyAdAA.jpg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포레스트 DB ⓒ forest-news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비전위원회'가 9일 출범했다.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비전위원회'는 국가 균형발전과 동남권 경제 부활을 위해 민주당 부산시당·울산시당·경남도당이 힘을 모아 추진한 것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김영춘 국회의원이 상임위원장을, 이상헌 울산시당 위원장과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비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부산 인구는 지난 20년간 급감했다. 대한민국 대표 산업도시였던 울산과 경남의 제조업은 쇠락 위기에 처했다"며 "갈수록 치열해지는 이 전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역도 규모의 경제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광역 단위의 경제권과 생활권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을 활용해 쇠퇴하는 부울경의 전통산업을 더욱 고도화하고 새로운 성장산업을 육성하는 노력을 공동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부울경 부활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3개 시·도당이 힘 있는 집권 여당의 위상을 잘 살려 부울경 800만이 함께 살길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울경 각각의 노력만으로 부족하다. 각개전투가 아니라 편대비행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 발전을 견인했던 부울경 위상을 되찾겠다"고 말했다.



메가시티 비전위원회.jpg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부산 시의회에서 열린 '부·울·경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이상헌 의원실 제공) ⓒ forest-news



이날 출범 기자회견에는 국가 균형발전에 필수적인 동남권 경제의 부활을 위해 부산과 울산, 경남 3개 시·도당이 소통과 협치 방안을 발표했다.


3개 시·도당은 향후 부산·울산·경남 지방의회와 소통하며 강력한 지방분권 정책을 추진하고 부산·울산·경남의 현실과 비전을 공유해 다양한 대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