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비행기 귀통증(항공성 중이염) 초간단 대처법 5가지


해외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타던 중 멍멍한 귀통증을 느껴본적이 있을 것이다. 특히 귀관련 질병자, 예민한 사람, 어린아이, 비염 및 감기환자, 축농증 환자는 특히 통증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미리 예방하는 방법, 완화하는 방법을 알아두는 것이좋다.



비행기 귀통증의 원인은?


비행기가 하강할 때 특히 귀가 멍멍하게 되고 통증이 나타나는 것을 항공성중이염이라 한다. 귀에는 외이, 중이, 내이 부분이 있는데 이중 중이에서는 고막과 함께 소리를 전달하고 증폭을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비행기가 착륙할 때 기압이 갑작스럽게 변화하게 되는데 비행기의 고도가 낮아지면서 기압이 높아지게 되지만 중이의 압력이 계속 저압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압력 차이로 귀가 멍멍해지고 심하면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비행기 뿐 아니라 기차를 타고 터널을 들어갈때나 고속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갈때 물 속에서 잠수할때도 이런 증상을 느낄 수가 있다.


비행 중 통증이 심해진다면?


만약 통증이 점점 심해지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승무원에게 도움을 요청해보자. 갑작스런 귀통증에 대비하여 다양한 방법을 알아 조치를 취해 줄 것이다.



귀 통증 대처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1) 음료수나 물을 마신다.


물이나 음료수를 삼키게 되면 중이의 기압차를 줄일 수 있어서 비행기 귀통증에 도움이 된다. 아기들의 경우에는 이착률시 분유병에 우유를 주면 효과가 있다.


2) 껌이나 사탕을 먹는다.


비행기가 착륙하기 전에 껌을 씹거나 사탕을 먹으면 귀의 이관이 열리게 되어 기압차가 줄어들기 때문에 증상완화에 도움이 된다.


3) 하품을 한다.


물을 삼키거나 껌을 씹어도 효과가 없을 때는 하품을 하는 것도 비행기 중이염 완화에 도움이 된다. 하품이 안나와도 억지로 하품을 하는 것처럼 해도 효과가 있다.


4) 귀마개 사용


비행기에 있는 귀마개나 헤드폰을 하고 있어도 기압의 영향을 적게 받을 수 있다. 요즘은 비행기 귀통증 전용 귀마개도 나와있어 비행기 탑승 전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다.


5) 약을 먹는다.


비행기 귀통증은 비행기에서 내리면 대부분 사라진다. 그러나 귀가 계속해서 아픈경우에는 이비인후과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고 적절한 약물을 복용하면 1~2주 이내에 좋아진다. 비행기 귀통증이 계속되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