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사망 보험금에서 처리비용까지' 무료 자전거 보험 총정리


최근 자전거 이용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그에 맞춰 안전을 위해 시민 자전거 보험에 가입하는 지방자치단체도 증가하고 있다. 각 지자체가 가입자 입장에서 보험사와 계약을 맺는 형태로, 시민은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피보험자로 등록돼 무료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1. 자전거 무료보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곳은?


자전거 보험은 '자전거이용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4조에 따라 시행되었으며 해당 법에서는 국가와 지자체가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과 편리를 위해 종합적인 시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 노원구와 서초구, 경기도 의정부시와 광명시, 부천시, 용인시, 구리시, 수원시, 안산시, 양주시, 여주시, 안양시,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시, 충남 계룡시와 전남 광양시, 경북 구미시, 포항시, 경남 합천시, 창원시, 진주시, 울산광역시 등이 무료 자전거 보험혜택을 누릴 수 있다.




2. 어떤 보험혜택이 있는가?


해당 지역에 주소를 둔 시민이라면 누구나 별도의 절차 없이 사고 발생 시 보상 받을 수 있다. 지자체별로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자전거 교통사고로 사망한 경우 500만~800만원, 후유장해를 입은 경우 500만~700만원, 진단위로금 60만원 내외를 지급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시 사고 처리를 위한 지원금도 제공한다. 예를 들어 변호사 선임비(200만원 한도)와 사고벌금(2,000만원), 처리지원금(3,000만원) 등이 해당한다.




3. 단, 조건이 있다?


안전 기준을 통과한 전기 자전거에 한하며, 페달과 전기모터의 동시동력으로 움직이되 전동기만으로는 움직이지 않아야 한다.또 시속 25km이상으로 운행할 경우 전기 동력이 보조 되지 않아야 하며, 자전거 차체 중량이 30kg을 넘지 않아야 한다. 참고로 서울시 송파구, 서대문구, 경기도 안산시 등 일부 지자체는 공공 자전거에도 보험이 가입되어 있다.




4. 보험금 청구는 어떻게할까?


보험금 청구와 관련된 문의 사항은 각 구청 교통과로 문의하면 되고, 보험금은 청구서, 신분증, 통장사본, 진료비 영수증, 최초 진단서 등 관련 증빙서류를 첨부해 보험사에 청구하면 된다. 보험 가입기간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해서는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 내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으니 과거에 사고가 발생한 경우가 있다면 혜택 대상인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아울러 개인적으로 가입한 타보험과는 별개로 중복 지급이 가능하다.


단, 자전거 보험 가입이 지자체 의무가 아니기 때문에 속한 지역의 보험 가입 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계약이 1년마다 갱신되기 때문에 매년 가입 여부가 달라질 수 있으니 꼼꼼히 확인해 보는 것이 좋으며 또 보장내용 중 교통사고 사망과 관련해 15세 미만의 이용자는 제외된다.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알아두면 유용한 항공용어 7가지
알아두면 유용한 항공용어 7가지

계속 읽기... 로딩중...

중고차 구입시 개꿀팁 공개! 중고차 사기 전 꼭 확인해야 할 점 3가지
중고차 구입시 개꿀팁 공개! 중고차 사기 전 꼭 확인해야 할 점 3가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