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사천 유치원설립 찬반 갈등..."찬성 서명부로 둔갑" VS "사실과 달라"

이윤기 기자

단설유치원 건립에 반발...도의회 18일 최종 의결


000026.jpg


삼천포 공립 단설유치원 건립 문제를 두고 찬반 주장이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협의회 참석자 명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천교육지원청은 17일 "사천 동지역 단설 유치원설립반대추진위원회가 기자회견에서 밝힌 '사천교육지원청이 지난 7일 교육지원청 담당자와 가진 협의회 참석자 명부를 찬성 서명부로 둔갑시켜 도의회에 제출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앞서 사천 동지역 단설 유치원설립반대추진위는 경남도교육청의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이 지난 11일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심의 통과되자 "경남도교육청은 단설유치원 수용 신설계획과 예산집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계획안에는 도교육청이 총 사업비 약 78억원을 들여 사천시 대방초등학교 내에 6학급, 유아 108명 정원으로 오는 2022년 3월께 단설유치원을 개원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도의회는 오는 18일 '제367회 임시회'에 이 안을 상정해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추진위는 "폐교가 늘어나는 시점에 단설유치원 설립과 막대한 예산집행은 사회 통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초 저출산에 대비한 경남의 유아교육 정책이 현실에 맞게 추진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사천교육지원청이 지난 7일 교육지원청 담당자와 가진 협의회 참석자 명부를 찬성 서명부로 둔갑시켜 도의회에 제출했다"며 "이로 인해 교육위 위원은 정확한 내용을 알지 못한 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심의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사천교육지원청은 "도의회에 사립유치원과 협의회를 개최했다는 증빙자료로 회의내용과 참석자 등록부를 제출했을 뿐"이라며 "찬성 서명부로 둔갑시켰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답했다.


또 "사립유치원과 협의가 전혀 없었다는 주장도 사실과 맞지 않다"며 "사립유치원과 협의를 위해 지난달 20일 회의개최를 알렸으나 모두 불참해 이달 7일 오후 2시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편 사천지역에는 2곳의 공립단설유치원이 있는 반면 삼천포 동지역에는 공립 단설유치원이 없다. 이에 삼천포 동지역 공립 단설유치원 건립 문제를 두고 찬반 주장이 대립하고 있다.